삼육대 아시아선교교회 첫 침례 ‘영혼구원 결실’

66


삼육대 아시아선교교회에서 첫 침례자가 나왔다. 주인공은 중국 출신의 밍즈쥔 학생과 베트남 출신 부이 보 떤 록 학생.
복음의 불모지로 꼽히는 중국과 베트남 출신 외국인 유학생들이 삼육대에서 그리스도를 개인의 구주로 영접하고 침례를 받았다.

삼육대 아시아선교교회(책임목사 심경섭)의 첫 침례식이 지난 4일 교내 신학관 침례식장에서 열렸다. 이날 침례를 받은 학생은 중국 출신 밍즈쥔(Ming Zhi Jun) 학생과 베트남에서 온 부이 보 떤 록(Bùi Võ Tấn Lộc) 학생이다.

밍즈쥔 학생은 가족과 함께 한국에 이주한 후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삼육대 한국어교육센터(어학당)에 다니기 시작했다. 아시아선교교회의 초청을 받은 그는 매주 안식일 예배와 오후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성경을 배우고 침례를 결심하게 됐다.

밍즈쥔 학생은 앞으로 한국어공부를 더 열심히 해 삼육대 학부과정에 진학할 꿈을 갖고 있다. 그는 “삼육대에 와서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게 됐고, 중국에서와는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다”면서 “침례를 통해 하나님의 진정한 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떤 록 학생은 베트남 호치민 관광예술대학에 다니다가 지난 1학기 삼육대 경영학과로 편입했다. 그 역시 유학생 커뮤니티를 통해 아시아선교교회의 초청을 받고 매주 성경공부와 오후 음악활동에 참가하면서 신앙을 갖게 됐다. 졸업 후 여행업계에서 일하고 싶다는 그는 “하나님 안에서 앞으로의 꿈과 진로를 발전시켜나가고 싶다”고 전했다.

이날 침례식에는 김일목 총장을 비롯해 김남정 부총장, 김원곤 교목처장, 김정숙 대외협력처장, 양재욱 국제교육원장 등 주요 행정 보직자들도 참석해 유학생들의 거듭남을 축하했다. 김 총장은 “두 학생의 이야기에 큰 감동을 받았고, 좋은 신앙인으로 자라는 모습을 보게 되어 기쁘다”며 “삼육대에 재학 중인 많은 유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하여 좋은 일꾼이 될 뿐만 아니라, 하나님을 발견하고 믿음의 좋은 자녀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선교교회는 제3세계 국가 출신 유학생 선교를 목적으로 조직돼 지난 4월 첫 안식일부터 공식 예배를 시작했다. 현재 베트남, 중국, 인도, 네팔, 러시아, 브라질, 남아공, 이라크 등 12개국 60여명의 학생이 등록돼 있으며, 매주 안식일 교내 다니엘관 106호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또 오후에는 외국인 학생과 한국 학생이 함께 악기를 배우는 뮤직클럽도 운영하고 있다.


삼육대 아시아선교교회 첫 침례 ‘영혼구원 결실’

■ 조양현·박정양 교수,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삼육대 컴퓨터공학부 조양현 교수와 음악학과 박정양 교수가 제39회 스승의 날 유공자로 선정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올바른 교육관과 투철한 사명감으로 사도를 실천하여 타의 귀감이 되고, 헌신적인 노력을 통해 교육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양현 교수는 한국정보통신학회 이사, 한국융합학회 및 디지털산업정보학회 논문심사위원 등을 역임하며 열정적인 연구활동을 펼쳐왔다. 다수의 저서와 논문을 집필하고 각종 특허를 출원했으며,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정보통신 공학 분야 학술진흥에 크게 이바지했다.

특히 조 교수는 참스승으로서 헌신과 봉사의 삶을 살아왔다. 제자들과 다년간 네팔, 몽골, 말레이시아 등지에서 컴퓨터 교육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를 통해 삼육 교육이념을 구현하고, 학생들의 인성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도했다.

박정양 교수는 열정적인 연구·대외활동으로 통합예술교육 분야 학술진흥에 크게 기여했다. 다양한 예술 분야를 통합적으로 이해하는 예술교육 지도자를 배출하기 위해 지난해 본교 대학원에 통합예술학과를 신설하고, 초대 학과장을 맡아 학과의 기틀을 닦았다.

대학 부설 글로벌예술영재교육원을 개설·운영하며 음악에 대한 이해와 인성교육이 결합된 통합적 예술영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창작곡 ‘비올라 독주를 위한 초월적 울림(Transcendental Sonority for Viola Solo)’을 스페인 테네리페 국제음악제에서 세계 초연하는 등 작품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