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수탁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서울시 성평등상

30

삼육대가 수탁 운영하는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서울시 성평등상’ 우수상을 받았다. 오른쪽부터 김상우 센터장,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수탁 운영하는 서울시립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가 ‘서울특별시 성평등상’ 우수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지난 7일 서울시청에서 열렸다.

서울시가 매년 시상하는 서울시 성평등상은 올해로 17회째를 맞았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영역에서 성평등 촉진과 확산에 기여한 개인·단체를 발굴해 시상한다.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청소년 사이버음란물 중독 실태조사를 벌이고, 사이버성폭력예방 및 젠더감수성 향상을 위한 보드게임을 개발해 보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운영위원장 서경현 교수(삼육대 상담심리학과)는 “최근 사이버 공간에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심각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우리 센터는 앞으로도 성평등문화 확산과 여성폭력근절을 위한 다양한 예방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2010년 개관했으며, 2018년 7월부터 삼육대가 수탁 운영하고 있다. 이용자가 학교와 사회에 적응하고 건강한 시민으로 성장하도록 조력한다. 특히 중독예방 보드게임 사업을 특화해 △인터넷중독예방보드게임(TED CAT) △스마트폰중독예방보드게임(S-TED CAT) △사이버불링예방보드게임(B-TED CAT) △사이버도박중독예방보드게임(G-TED CAT) △사이버성폭력예방보드게임(X-TED CAT) 등을 개발 및 보급하고 있다.

△상담사업(개인상담, 찾아가는 상담, 심리검사, 가족치료) △예방교육사업(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예방교육, 부모교육, 대안활동 지원) △연구홍보사업(프로그램 개발, 캠페인) △특화사업(스마트폰과다사용 예방보드게임, 유아동 인형극) 등 주요 업무를 펼친다. 삼육대는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위탁 운영을 통해 중독심리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대학의 위상을 제고하고 있다.


삼육대 수탁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서울시 성평등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