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민주화에 국내 종교계도 연대 움직임

105


국내 종교계에서도 미얀마 군부 퇴진과 민주화를 지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현지의 추모 행사 장면.
미얀마 전역에서 반군부 저항 운동이 벌어지고, 무고한 시민들의 희생이 잇따르는 가운데 국내 종교계에서도 미얀마 군부 퇴진과 민주화를 지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내 종교지도자들의 모임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지난 18일 ‘미얀마 민중 항쟁은 반드시 승리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민주적 절차에 따른 선거 결과를 무시하는 군부는 군사 반란세력이며, 미얀마 민중을 통치할 권한이나 군사행동을 할 어떠한 명분도 없다”고 지적했다.

종교인평화회의는 “1962년과 1988년, 군부와 신군부는 개혁과 개방 그리고 민주화를 요구하는 민중을 무참히 짓밟았고, 2021년 세 번째 쿠데타로 또다시 민중을 살육하고 있다. 이는 역사의 퇴보이자 반인륜적 행태로 우리 한국 종교인 모두는 이를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미얀마 민중들이여. 그대들의 선택을 지지한다. 우리는 피 흘리며 싸우는 당신들을 잊지 않고 마음으로 함께 하겠다”고 연대를 표했다.

국내 최대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도 별도의 성명에서 “한국 교회는 대한민국에서 민주주의가 실현되기까지 투쟁하며 공공의 안전을 도모하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 왔다. 현재 미얀마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 상황에 대해 깊은 연민으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미얀마 민주화에 국내 종교계도 연대 움직임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교회개혁실천연대,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한국YMCA전국연맹 등 범기독교계 단체들은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기독교 행동’을 결성하고,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지속적인 기도와 지원에 나섰다. 여기에는 100여 개 교회와 기관 단체, 그리고 230여 명의 개인이 참여했다.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기독교 행동’은 성명을 통해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를 즉시 중단하고, 민간 정부에 정권을 이양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미얀마 군부에 의해 연행되는 이들 중 상당수가 기독교 지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미얀마와 미얀마 기독교인들을 위해 기도하자고 호소했다.

4월 말까지 매주 목요일 거리기도회를 열어 미얀마 군부의 유혈진압 중단, 권력 민정 이양 등을 촉구할 예정인 이들은 지난 25일 서울 용산구 주한 미얀마대사관 앞에서 ‘미얀마 민주주의와 인권회복을 위한 목요기도회’를 열고 “오늘 우리는 이곳에 모여 교회와 그리스도인이 감당해야 할 마땅한 사명에 동참하고자 한다”며 연대의 뜻을 밝혔다.

기독시민단체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지난 2일 ‘미얀마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기도회’를 열고, 미얀마에 조속히 정의와 평화가 살아날 수 있길 마음 모았다. 이 자리에는 미얀마 출신 난민이 자리를 같이해 현지의 민주화운동 맥락과 상황을 증언했다. 기윤실은 이와 함께 죽음을 각오하고, 군부의 쿠데타에 굴복하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평화적 저항운동을 돕기 위한 ‘미얀마 민주화운동 사상자 지원을 위한 모금’을 펼치고 있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 등 현지 여권 인사를 구금했다. 이후 쿠데타 규탄, 수지 고문 석방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평화시위가 이어졌다. 그러나 군부는 양곤 등 대도시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무차별 발포를 이어가는 등 무력 진압을 일삼아 유혈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어린이를 포함해 하루에만 1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희생자가 계속 늘고 있어 국제사회의 우려가 깊어진다.